회사뉴스

> 홍보자료 > 회사뉴스

오텍, 음압병실 대체 가능한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 출시, 캐리어냉장, ‘바이오 콜드체인 제품’ 개발 계획 발표

[2020.11.19]

- 오텍,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 출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에 ‘음압병실’ 부족 상황 해소 앞장서
- 산소공급장치 및 이동식 흡인기, 제세동기 등 각종 응급의료 장비가 완비된 음압병실 2개와 대기실 1개로 구성
- 캐리어냉장, ‘바이오 콜드체인 제품’ 개발 선도 선언


오텍그룹(회장 강성희)이 부족한 음압병실을 대체할 수 있는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을 출시와 함께 의료계 화두인 ‘바이오 콜드체인 제품’을 선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18일(수) 밝혔다.

오텍그룹 계열사인 특장 자동차 전문 기업 ㈜오텍이 공조 전문회사(에어솔루션 전문기업) 캐리어에어컨의 기술을 융합한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을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의 자문을 받아 기획됐다.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은 긴급한 감염환자 발생시 환자 보호 및 치료를 위한 ‘음압병실’로 사용이 가능하다. 최근 감염증 환자의 급증으로 인한 병상 부족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된 방안이다.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은 길이 12m, 너비 3m, 높이 3m로 ‘프리필터’와 ‘헤파필터’가 적용된 정격용량 0.4kw의 음압기가 탑재되어 있고, 화장실이 포함된 음압병실 2개와 대기실 1개로 구성되어 있다.

오텍의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은 산소 공급 장치와 응급 의료 장비, 이동식 흡인기, 제세동기 등 각종 의료장비가 설치되어 있고, 모든 문은 밀폐성이 강화된 병실 자동문 및 시스템 창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안정적인 음압기능은 물론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 캐리어에어컨의 벽걸이 에어컨을 음압병실 2개와 대기실 1개에 각 1대씩 총 3대 설치했다.

게다가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 내에 설치된 화장실 내부에는 ‘700리터(ℓ) 용량의 급수탱크 및 ‘온수기’, ‘좌변기’, ‘세면대’, ‘샤워기’가 설치되어 있으며 화장실 하부에는 2,250리터(ℓ) 용량의 오폐수용 탱크가 설치되어 있어 의료진과 환자의 편의를 더했다.

특히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은 ‘음압병실’은 물론이고 ‘음압수술실’, ‘음압 ICU(Intensive Care Unit, 중환자실)’ 등 고객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용도의 음압실로 사용 가능하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게다가 일반 상황에서도 ‘이동 진료소’, ‘이동 휴게소’나 대형 재난 시 ‘이동 지휘소’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 할 수 있다. 이러한 제품 특성으로 군부대의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의료진을 위한 휴게실과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고 폐기시킬 수 있으며 각종 의료장비를 보관할 수 있는 전실을 갖춘 별도 공간을 세트로 구성해 읍압병동 기능을 확대,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게다가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을 사용하지 않을 시에는 다단 적재가 가능해 보관이 용이한 것도 장점이다.

이번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 출시로 오텍은 ‘음압구급차, ‘음압덮개’와 더불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토탈 솔루션(음압구급차, 음압덮개, 음압병실)’ 라인업을 완성했다.

또한 오텍그룹 계열사인 캐리어냉장은 ‘바이오 콜드체인 제품’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캐리어냉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지에서 소비지까지 저온 유지를 통해 안전한 운송을 할 수 있는 ‘토탈 콜드체인 시스템’을 완비한 기업이다.

캐리어냉장은 독보적인 인버터 기술력과 국내 유일 토탈 콜드체인 사업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상업용 냉장∙냉동 업계를 리딩하고 있다. 특히 오텍 그룹사간의 협업으로 특장 자동차 전문 기업인 오텍과 공조 전문회사 캐리어에어컨의 기술 등을 융합해 그룹사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바이오 콜드체인 제품’ 개발 계획은 크게 두 가지로 ‘바이오 냉장고’와 ‘바이오 수송 시스템’으로 나뉜다.

우선 캐리어냉장이 개발 중에 있는 ‘바이오 냉장고’는 캐리어냉장만의 독자적인 기술인 ‘인버터 제어’를 적용하여 정온 유지와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바이오 냉장고’는 기존 인버터 냉장고를 기반으로 의료용 제품으로 응용 설계해 개발 기간을 줄이고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예정이다.

특히 IoT 기술을 접목해 △실시간 자동 온도 기록 기능 △온도 이탈시 알람 기능 △문 잠금 경보 기능 등이 추가로 탑재된다.

또 ‘바이오 수송 시스템’은 냉장 온도에 맞을 수 있도록 백신 냉장 운송 온도에 맞춰 평균 5˚C를 유지하도록 개발하고 있다. 온도 편차 보완을 위해 ‘수송용 보온 박스’가 함께 적용 된다. 더불어 개별 ‘수송용 보온 박스’에 온도 기록계를 투입하거나 차량 탑 내부 온도를 기록계로 관리하는 모니터링 시스템도 함께 탑재된다.

또한, 정부 정책에 맞추어 인버터 제어가 적용된 ‘무시동 냉동 탑차’ 도 신규 개발할 예정이다. ‘무시동 냉동 탑차’는 별도의 발전 시스템 및 축전용 배터리를 장착해 엔진이 정지되더라도 온도를 유지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야간에 차량 시동 정지 상태에서도 외부 전원이 연결 되기 때문에 안전한 보관에 용이하다.

오텍그룹 강성희 회장은 “이번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이 창궐하기 이전인 2013년부터 대한민국의 의료 선진화를 위해 음압구급차를 개발해 왔으며, 비대면 문화의 일상화로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콜드체인 운송 시스템을 강화해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절실히 원하는 것을 누구보다 발빠르게 파악해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고, 국민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1] 오텍,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


[사진2] 오텍, ‘이동형 의료, 음압병동’


[사진3] 캐리어냉장, ‘바이오 콜드체인 제품 개발’ 계획 발표


이전글   캐리어에어컨, 전 국민의 안전한 일상 위한 ‘바이러스 케어 연구소’ 신설
다음글   캐리어에어컨, 국내서 개발한 ‘공기청정기’ 10만대 미국 시장에 본격 상륙!